파라다이스, 일본 카지노 관광객 늘어난다는 분석에 장 초반 강세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헌터스 댓글 0건 조회 293회 작성일 22-10-07 14:07

본문

일본 카지노 방문객이 늘어난다는 분석에 파라다이스 (16,150원 ▲450 +2.87%) 주가가 장 초반 상승하고 있다.

7일 오전 9시27분 파라다이스는 전 거래일 보다 150원(0.96%) 오른 1만5850원을 기록 중이다.

이남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"3분기 파라다이스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 보다 52.3% 증가한 1855억원,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동안 628.3% 상승한 350억원을 기록하며 컨센서스(시장 평균 전망치)를 상회할 것"으로 전망했다.

1.jpg

 
이 연구원은 "7~9월 일본VIP 방문객이 각각 1365명, 3145명, 3642명으로 집계됐고 2019년 동기간 월평균이 6900명이기에 9월 기준으로는 50%를 넘는 회복력을 보이고 있다"며 "드랍액 개선폭은 더욱 커서 9월 기준으로 2019년 동기간 대비 77%의 레벨을 기록하고 있다"고 했다.

이어 "우리나라 외국인 카지노에 불어오는 일본의 이연, 보복 수요 훈풍을 가장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있는 데이터"라며 " 일본 카지노 수요는 연말까지 한-일 항공노선 재취항 스케쥴이 계획돼 있어 인프라 개선에 따른 안정적인 흐름을 보일 것"으로 예상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